‘잇츠더쉽코리아’ 첫 출항의 닻을 올리다!

오는 8월 부산에서 펼쳐지는 아시아 최대 크루즈 페스티벌 ‘잇츠더쉽코리아(IT’S THE SHIP KOREA)’가 첫 출항의 닻을 올린다.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부산관광공사는 4일 오후 3시 부산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크루즈랩과 크루즈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3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올해 첫 운항을 시작하는 ‘잇츠더쉽코리아’의 출범을 축하하면서 2024년까지 5년간 예정된 잇츠더쉽코리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약기관 간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은다.

잇츠더쉽코리아는 8월28일부터 31일까지 3박 4일간 부산항을 모항으로, 부산에서 출발해 일본 등을 거쳐 다시 부산으로 돌아오는 항로로 진행된다. 선박은 1800여명이 탑승할 수 있는 이탈리아의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5만7000GT)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공연뿐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된다.

크루즈랩 관계자는 “50대 이상 연령층이 주로 즐기는 상품이라는 편견에서 벗어나 20~30대들이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해 수요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 출발과 도착 후 숙박, 음식, 교통, 쇼핑 분야에서 부산 경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외국인 관광객의 참여가 예상되는 만큼 글로벌 관광도시로서의 이미지도 한층 상승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