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크루즈 페스티벌 ‘잇츠더쉽코리아’ 8월 부산 개최

장 모습 [사진 = 부산시]

오는 8월 부산에서 아시아 최대 크루즈 페스티벌 ‘잇츠더쉽 코리아(IT’S THE SHIP KOREA)’가 첫 출항의 닻을 올린다.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부산관광공사는 오는 4일 오후 3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크루즈랩과 크루즈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MOU 체결 당사자들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예정된 ‘잇츠더쉽코리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상호협력할 예정이다. 올해 ‘잇츠더쉽코리아’는 8월 28~31일 부산에서 출발해 일본 등을 거쳐 다시 부산으로 돌아오는 항로로 진행될 예정이다.

선박은 이탈리아의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5만7000GT)이며, 1800명이 탑승할 수 있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공연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이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크루즈여행이 될 것이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특히 크루즈랩은 오랜 선상 페스티벌 노하우를 보유한 라이브스케이프그룹과 월드디제이페스티벌 제작사인 BEPC탄젠트와 협업해 20~30대들이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시킨 세계적인 해상 크루즈 페스티벌의 진수를 선보일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잇츠더쉽코리아’가 본격 진행되면 숙박, 음식, 교통, 쇼핑 등 부산지역의 직간접적인 경제효과가 예상된다”면서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참여가 예상되는 만큼 글로벌 관광도시로서의 이미지도 한층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